[K-ARTS Magazine] 아트, 컬쳐, 휴먼 - 세 바퀴로 가는 넥슨

천문학적 규모의 게임산업에 대한 양가적 시각이 여전히 뜨겁게 상충되고 있습니다. 그 속에서도 창의산업인 게임산업의 주축에 위치하고 있는 넥슨은 푸르메 어린이재활병원 기부,  제주도 넥슨컴퓨터박물관 건립 등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도 활발히 펼치고 있습니다. 넥슨 CEO 김정주님께서 출신학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 <K-ARTS Magazine 11호>에 넥슨의 예술경영에 관한 짤막한 글을 기고해 주셨습니다.

인간이 본능적으로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에서 시작되었다는 예술, 그와 유사한 게임의 관계와 넥슨에서의 창의성, <보더리스 전시회>, 그리고 아르꼼과의 인연에서 시작된 <넥슨포럼> 등을 소개하시며, 넥슨포럼 도입 3년차인 오늘의 넥슨은 "스스로 경험하고 만들어내는 일련의 과정들을 통해 직원들의 삶이 소소한 행복과 변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향후 예술경영의 확산과 넥슨의 지속 성장을 꿈꾸신다는 바람으로 글을 마무리 하셨습니다. 

[기사전문보기] 

링크된 웹진 40-41페이지에서 기사 확인이 가능합니다. (혹은 링크페이지 내 좌측 상단 PDF 다운로드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