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연주하러 공장 다닙니다” -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

동아일보 | 전성철 기자 | 2012. 11. 20.

 

창단 27년째 린나이 팝스단원 절반이 음대출신

 

16일 오후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2동 예술의전당에서 열린국군장병과 지역주민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가 끝난 후 연주자들은 직접 악기를 챙겨 나르느라 바쁘게 움직였다. 여느 오케스트라 같으면 공연이 끝난 뒤 도우미(헬퍼)가 악기를 챙겨주지만 이들은 공연 준비부터 마무리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한다. 보일러 및 가스레인지 제조업체 린나이코리아가 운영하는 린나이 팝스 오케스트라 단원들이다.

 

○ 공장 조립라인서한솥밥

린나이 팝스는 42명으로 구성된윈드 오케스트라’(관악기와 타악기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지휘자를 빼고는 모두 린나이코리아 직원들이다. 특히 생산직이 절반을 넘는다.

 

린나이 팝스는 1986년 클래식 애호가인 강성모 린나이코리아 회장(현 명예고문)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꾸려졌다. 국내 기업 오케스트라 가운데 단원의 절반가량이 대학에서 음악을 전공한 전문 연주자로 이뤄진 곳은 이곳이 유일하다.

 

콧대가 높다는 음대 출신들이 기꺼이 제조업체에 취직해 낮에는 일을 하고, 밤에는 음악을 하는 이유는 회사의 남다른 음악사랑 덕분이다. 린나이는 인천 부평공장에 합주실과 개인 및 중주(重奏) 연습실을 운영하며 연간 4억 원을 지원한다. 오후 6시부터 시작되는 매주 4차례의 정기 연습시간은 물론 주말이나 일과 후에 주로 열리는 공연시간도 근로시간으로 인정해 수당을 지급한다.

 

(하략)


기사 원문 보기